(왼쪽부터) 조범구 시스코 코리아 대표, 최영상 메타넷 회장, 이태하 메타넷테크놀로지서비스 총괄 사장



- 양사 협약으로 고객의 디지털 혁신을 지원하는 고객 맞춤형 엔드-투-엔드 토탈 IT 서비스 제공

- 컨설팅, 구축, 유지보수 등 기존의 복잡한 IT 서비스 구조를 혁신적으로 개선한 새로운 차원의 파트너십 선보여



2018년 2 월 19일 – 메타넷과 시스코가 고객이 복잡한 IT문제에 대응하고 디지털 혁신을 앞당길 수 있도록, 엔드-투-엔드 IT 솔루션과 서비스를 통합한 신규 비즈니스 모델을 개발하고, 사업기회 발굴에 적극 나선다. 


양사는 이 같은 내용의 비즈니스 제휴 협약을 체결했다고 19일 밝혔다.


지금까지 고객사들이 시스템 구축 및 유지를 위해 각 영역별 전문 파트너에게 지원을 받아야 했다면, 이번 협약으로 비즈니스컨설팅, 테크놀로지컨설팅, 소프트웨어 개발 및 하드웨어 유지보수를 망라한 토탈 IT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게 된다.


협업 분야는 클라우드와 인텔리전스 보안을 시작으로 점차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2018년 중 △기업 IT 인프라•어플리케이션을 클라우드 환경으로 이전, △소프트웨어정의(SDx) 기술의 확산, △인텔리전스 정보보안 솔루션을 구현하는데 양사가 보유한 핵심 역량과 기술을 바탕으로 상호 협력할 계획이다.


조범구 시스코 코리아 대표는 “급변하는 IT 환경에서 고객의 디지털 혁신을 돕기 위해서는 뛰어난 솔루션과 기술은 물론, 컨설팅부터 관리까지 총체적인 접근이 필요하다”며 “시스코는 메타넷과 새로운 차원의 파트너십으로 메타넷이 보유한 전문성을 결합하여 고객 맞춤형 서비스를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태하 메타넷테크놀로지서비스 총괄 사장은 “최근 전 세계적으로 고객이 다양한 솔루션을 개별적으로 도입하여 제대로 활용하지 못하는 문제가 있어 이에 대응하기 위해 솔루션과 서비스를 고객에 최적화 할 수 있는 통합 역량을 보유한 시스코와 협업하게 되었다”며 “양사 간 협업을 통해 고객의 디지털혁신을 앞당길 수 있는 신규 서비스와 시장 창출의 장기 로드맵을 함께 대응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티스토리 툴바